계장기술(PROCON)

계장포커스 미래 직류 배전망 청사진, 한국이 그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59회 작성일 24-06-14 13:26

본문

- 한국이 제안한 ‘중전압직류 배전망 기술’, 국제표준화기구(IEC) 백서 주제로 채택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진종욱, 이하 국표원)은 전기전자 분야 국제표준화기구인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의 미래 표준화 방향을 결정하는 백서(White Paper) 주제로 우리나라가 제안한 ‘중전압직류(MVDC) 배전망 기술’이 채택되었다고 최근 밝혔다.

중전압직류 배전망 기술은 고압 직류(≧100 kV) 선로와 저압 직류(<1.5 kV) 지선을 연결하는 직류 배전망으로, 에너지 전환에 따른 수요 증가 등으로 2029년 세계시장은 약 15조 원이 예상(출처 : TechSci Research)된다.

IEC는 표준 백서를 통해 전기전자 분야 첨단 기술 트렌드를 예측하고, 시장 수요를 분석해 미래 유망 기술의 표준화 방향을 결정하는데, 이번 주제 채택으로 우리나라가 2025년도 IEC의 백서 발간을 주도하게 되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는 차세대 핵심 기술인 ‘중전압직류 배전망 기술’의 국제 표준화 추진에 유리한 입지를 확보하고, 나아가 2029년 약 15조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세계시장의 선점에 기여할 수 있다.

IEC는 매년 1개의 차기 표준화 대상 과제를 공모한 후 투표를 통해 선정하는데, 올해는 중국이 제안한 2개의 주제(‘AI 생성 콘텐츠 적용’, ‘극한 환경 속 저탄소 전력 시스템 시설의 위험 평가 및 저감 기술’)와 치열한 경쟁 끝에 우리나라가 제안한 주제가 채택되었다. 이는 국표원, 한국전력, 삼성디스플레이, 한국전기연구원 등이 원팀으로 협업하여 얻어낸 결과이며, IEC 백서 주제 채택은 이번이 두 번째이다.

우리나라는 2020년 백서 주제로 ‘양자 기술’을 제안하여 채택되었고, 우리 주도로 백서 발간(2021) 및 국제표준화기구 공동기술위원회[IEC/ISO JTC 3(양자 기술)]를 설립(2023.12월)하였으며, 한국인 의장(전주대 이해성 교수)을 배출(2024.2월)한 바 있다.

진종욱 국표원장은 “이번 IEC 백서 주제 채택은 치열한 국제 표준화 경쟁과 민관 협업을 통해 우리나라의 위상을 보여준 성과”라면서, “향후 관련 기업, 학계 및 연구소 등 국내 전문가가 참여하는 특별 작업반을 구성해 우리 기술이 IEC 표준 백서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테고리

카테고리
현재(2019~)

잡지리스트

잡지리스트

이달의 광고업체

이달의 광고업체